Chuyển tới nội dung
Trang chủ » 신화의 구장이 ‘한숨 구장’으로

신화의 구장이 ‘한숨 구장’으로

주제 기사 신화의 구장이 ‘한숨 구장’으로은(는) 인터넷에서 저희가 편집했습니다.

[Vlog] 수원월드컵경기장 신입사원 브이로그 ㅣ 경기장 지붕 오르는 게 제일 쉬운 건축담당자(무…무서워😂)
[Vlog] 수원월드컵경기장 신입사원 브이로그 ㅣ 경기장 지붕 오르는 게 제일 쉬운 건축담당자(무…무서워😂)

울산뿐 아니다. 2002 월드컵이 열렸던 전국 10개 축구 경기장 가운데 일부를 제외하고 대부분 비슷한 처지다. 월드컵 개최 전부터 경기장 활용을 놓고 갖가지 방안이 쏟아졌지만 10년이 지난 현재 제대로 이뤄진 것은 손에 꼽을 정도다.

○ ‘4강 신화’의 짙은 그늘

바다를 끼고 들어서 월드컵 당시 가장 아름다운 경기장으로 주목받았던 제주 서귀포월드컵경기장의 현실은 초라하기 그지없다. 놀이시설이나 테마박물관 등이 들어섰지만 연간 임대수익은 1억2000만 원에 불과하다. 당초 경기장을 중심으로 관광복합단지를 만들 계획이었지만 관광객을 끌어들일 유인책이 없다 보니 K리그 경기 때 말고는 썰렁한 분위기다. 부산 대전 대구 월드컵경기장들도 매년 적게는 3억∼4억 원, 많게는 20억 원 이상의 적자가 발생하고 있다. 적자는 대부분 주민이 낸 세금으로 메워진다.

흑자를 내는 구장도 있다. 서울 상암월드컵경기장은 지난해에만 90억 원이 넘는 수익을 올렸다. 다른 경기장과 달리 사후 활용에 무게를 두고 월드컵 이후 대형할인점 멀티플렉스 등이 대거 입점했기 때문이다. 광주와 경기 수원, 전북 전주 월드컵경기장도 적자에서 벗어나 규모는 작지만 흑자를 내고 있다.

○ 발상의 전환 필요

월드컵 신화의 산실인 경기장을 ‘세금 먹는 하마’에서 지역사회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바꾸려면 획기적인 발상의 전환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무엇보다 지방자치단체의 부속시설로 전락한 경기장 운영을 과감히 민간에 넘겨야 한다는 의견이 많다. 현재 10개 경기장 가운데 수원을 제외한 나머지는 모두 지자체 산하 시설관리공단이 맡고 있다. 경기장의 공공성을 감안한 방식이지만 운영비 대부분을 지자체 예산으로 충당하다 보니 ‘혈세 낭비’ 논란에서 벗어나기가 어렵다. 반면 수원의 경우 경기장 운영을 전담할 별도 재단법인이 꾸려졌다. 일부 지자체의 지원을 받지만 기본적으로 자체 운영이 목적이라 다양한 활용방안이 마련됐다. 덕분에 2006년부터 지원 없이 자립 경영을 하고 있다.

경기장 주변에 대한 규제 완화도 시급하다. 대전 경기장은 당초 민간자본을 유치해 쇼핑몰을 조성할 계획이었지만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내 시설이어서 무산됐다. 울산 문수경기장 역시 2005년 근처에 야구장과 대형 유통센터 건립을 추진키로 하고 대기업과 협약까지 체결했지만 규제에 묶여 무기한 보류됐다.

▶ [채널A 영상] 인천 축구 경기장 완공, 박지성 뛰고 있는 EPL 구장 벤치마킹

울산=정재락 기자 raks@donga.com

제주=임재영 기자 jy788@donga.com

수원=이성호 기자 starsky@donga.com

여기에서 이 항목과 관련된 자세한 정보를 참조하십시오: https://dochoixehoangngoc.com/suweon-weoldeukeob-gyeonggijang-juca-r564o4fa

주제 기사 신화의 구장이 ‘한숨 구장’으로 읽기를 마쳤습니다. 귀하를 위해 https://dochoixehoangngoc.com에서 수집한 가장 완전한 정보.

Trả lời

Email của bạn sẽ không được hiển thị công khai. Các trường bắt buộc được đánh dấu *